자유 게시판(free) - 헤드폰 앰프에 대한 자유 게시판 (정치,경제,문화,개인 사생활 ....등은 삭제 조치사항입니다.)
조회 수 1461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선 제 감상기를 쓰기에 앞서 이 글이 하스에서 논란의 글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바이며, 그럴 의도는 단 0.0000001%도 없음을 밝히고 글을 시작하는 바입니다. ^-^; 이런 언급을 서두에 하는 것은 제가 쓰고자 하는 글이 소리라는 매우 주관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기때문이며, 과거에도 비슷한 글로 서로의 주장이 대립된 전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ㅋ

일단 제 감상기는... 이곳 하스뿐만 아니라 여러 헤드파이나 하이파이를 주제로 만들어진 웹사이트에서 상당히 말이 많은 파워케이블 이야기입니다. 일단 저 역시 기존에 파워케이블은 절대 앰프의 소리에 영향을 안줄 것이다라는 입장의 한 사람이었습니다. 이유인 즉 슨 일단 전 매우 막귀이고! 인터선(머 별로 비싼걸 써본것은 아닙니다 ^-^a)에서조차 여러 인터케이블을 들어봤지만 호불호를 가리기 힘들정도로 그 차이를 못느꼈기에 인터선이 그런데 하물며 파워가 무슨 영향을 주겠냐는 입장이었고, 어느 분들의 의견처럼 전기가 생산되어 내 앰프의 전원이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열악한 전선을 거치고 들어왔는데, 그깟 1미터 남짓의 파워케이블이 무슨 영향을 줄수 있겠느냐의 입장이었는데, 상록님의 제안에 시작된 이번 파워케이블의 교체가 그동안의 제 상식과 잘못된 편견을 싹 날려주네요..

제가 이번에 갖게된 파워케이블은 사운드xx 이라는 곳의 PC-1(PC-2였나?^-^;;)이라는 파워선재이고, 단자는 독일 WATTGATE역시 독일의 MENNKES의 단자입니다. 재료비용만 거진 6만원이 소요되었습니다. 선재 자체의 굵기는 기존 막선의 약 4배 정도 됩니다. 익스팬더처리까지 하니 이놈... 뱀같습니다. ㅎㅎ

잡설이 길었네요, 아무튼 본격적인 청음기를 시작하면 일단 제가 들은 앰프는 최근에 완성한 SHHA입니다. 관은 구관이 아닌 신관(엔틱셀렉션스 6922 골드) 관입니다. 보다 정확히 차이를 구별하고자 일단 완성 후 쭉 막선으로 음악을 들어왔습니다. 대략 이틀정도 막선으로 들었습니다. 그리고 오늘에서야 갈아봤습니다. 새 파워케이블로 처음 들었을때는 솔직히 잘 모르겠더군요, ‘머야... 돈날렸나’ 싶었습니다. 당시 청음 환경이 조금 외부 소음이 있었던터라 그랬는지 아무튼 별 감흥이 없었더랬습니다. 근데, 지금 이 글을 쓰기 전에 음악을 들었는데 청음 음악은 바이브 ‘가지말아요’ 이고,(음악 전반에 저음이 풍성한 타입의 음악이고, 클라이막스 부분의 고음부분이 참 매력적인 곡이죠...) 청음 헤드폰은 필립스 HP1000 이었습니다. (이 헤드폰 역시 저음을 잘 내준다고 생각합니다.) 처음에 막선으로 듣다가 다시 케이블을 갈아서 들어봤고, 다시 막선으로 들어봤습니다. 그런데 차이가 너무 극명하게 나타나더군요... 정말이지 ‘헉’ 할정도로 말입니다. 일단 그동안 여러 파워케이블의 청음기를 보면서 가장 웃기게 생각했던 용어... ‘음에 윤기가 느껴진다’가 바로 이런 느낌을 표현한 말이 그 말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순간 저도 ‘내가 바보가 되어가고 있나?’ 싶을 정도로 거짓말처럼 소리가 바뀌어 버리더군요... 특히나 그 새 케이블에 비하면 막선의 그 저음은 참... 메마른 소리라고 표현하고 싶을 정도로 질의 차이가 느껴지더군요... 그 영향인지 전체적인 스테이징도 넓어진듯 느껴지고요. 아무튼 너무나도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상록님이 한 말씀이 있는데, ‘구관으로 바꾸는것 이상의 효과를 볼것이다.’ , ‘정말 깜~짝 놀랄지도 모른다’ 였는데... 구관을 아직 들어보진 못해서 그건 모르겠고, 아무튼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ㅎㅎ 아마도 이참에 버글보이... 구매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효과가 더 나올지 궁금해지네요 ^-^a

shha 완성후 설대성님과 통화했던 내용중에 제가 했던말이, ‘흔히들 shha가 풍성한 저음과 넓은 공간감이 뛰어난 앰프라고들 평하는데, 솔직히 들어보니 잘 모르겠다고 오히려 소리자체가 좀 산만한듯 하다’라는 말을 한적이 있는데, 원인이 신관을 써서 그랬으려니... 좀 에이징 되면 괜찮아지겠거니 했었는데 파워케이블이라는 놈이 이런 효과를 내어줄줄은 정말 꿈에도 몰랐습니다. 지금 글을 쓰다가 다시 막선으로 바꿔서 들어봤습니다. 혹시나 해서... 그러나 역시나입니다. 너무나 차이가 극명합니다. 휴... 웃음만 나오네요... 소리선 굵기 자체도 ‘격’이 다릅니다.

이글을 보시는 분들중 많은 분들이 ‘헛소리야~’ 하실 분들도 계시겠지만.. 일단 제 귀에는 너무 다른 소리로 바꿔서 나온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시너지 효과(?) 이정도의 차이는 그 시너지라는 말조차 무색하게 만들어 버리는 차이라는 생각조차 드네요..

끝으로 좋은 조언으로 좋은 앰프를 더 좋은 소리를 내게 도움주신 상록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매우 주관적이고 허접한 청음기를 마치겠습니다~! (상록님 청음소감 올리는 약속 지켰습니다!! ㅎㅎ)
  • ?
    전석민 2007.02.02 14:40
    글 무쟈게 기네요... 이거 오밤중에 한글파일로 작업한걸 그대로 올리네..ㅠㅠ 이해해주세요 ㅎ
  • ?
    권재구 2007.02.02 16:07
    굳이 파워선이 아니라도 너무 고가가 아닌 적당한 가격의 선재는 추천합니다. 저도 xlo 10a, 카다스 헥사링크 골드파이브(이름도 짝퉁스런... T.T..).. 사용하는데, 소리 변화는 모르지만, 두툼한 모양은 흐믓합니다. 최근에 파워선 만들려고 4월뮤직가서 M당 19500원짜리 u44 스피커선을 4M 구했는데, 의외로 이쁘게 생겨서 원래 용도인 스피커선으로 쓰고 있습니다. 나중에 2M정도 구해서 파워선으로 만들까합니다. 가끔 모사이트 중고란에서 괴상한 자작 파워선을 판매하는데 가능하면 비추천입니다. 은선이나 은도금선 역시.. 제 경우는 별로 였습니다. 소문에 꽤 고가의 경우 상상을 초월하는 소리가 난다고하는데.. 저에게는 너무 먼 세상이라.. 생략합니다.
    이제 선재까지 오셨으니 다음은 단자군요.. ^^;
  • ?
    전석민 2007.02.02 19:37
    ㅎㅎ 단자...ㅠㅠ 이제 괜찮다는 RCA 인터선만 하나 마련하고 투자는 소스랑 헤드폰 쪽에만 하려 합니다. ^-^;; 머 돈이 많아진다면야... 말이 달라지겠지만, 그럴일은 힘들듯 하네요 ㅎㅎ
  • ?
    황용근 2007.02.02 19:44
    사운드xx PC-1 파워선 강추합니다. 본디 카오디오용으로 나온 3심선이라 굵기가 엄청난데 (아마 석민님이 말씀하신 PC-1이 이거랑 같은 물건일 거 같기도 합니다) 홈용 파워케이블 만들어 쓰면 수십만원짜리 파워선 안부럽습니다. 오히려 메인스트림같은놈보단 낫더군요.
  • ?
    전석민 2007.02.02 20:14
    앗... 용근님... 잘못 적었습니다... 사운드x럼 제품 맞습니다 ㅎㅎㅎㅎ 수정할게요!!
  • ?
    한병희 2007.02.02 22:13
    저도 파워선 교체에 회의적인 입장인데요... 회의적인 입장일 뿐이지 교체해 본적은 없습니다... 항상 막선...^^)
    근데 구관 교체 이상의 효과라니... 관 교체 이후에 SHHA에 엄청난 변화를 느꼈기에... 땡기기 시작하네요... 크흑... 이러면 안되는데...ㅠ.ㅜ)
  • ?
    오석훈 2007.02.02 23:56
    실딩처리에 완충제만적당히 들어가도 훌륭하다죠.^^
  • ?
    김희태 2007.02.03 02:13
    예전에 기타치는 형이 우리집와서 단번에 케이블차이를 구별해낸걸 보면 차이가 없는것 같지는 않습니다.

    개인적으로도 pc-1이 그냥선과의 차이점을 많이 나타내주는 케이블이라 생각합니다.

    국제xx표 벨덴 케이블은 뭐가 달라졌는지 잘 모르겠더군요^^
  • ?
    김상록 2007.02.03 09:35
    케이블을 바꾸어보면...느낄수 있는케이블도 있고 없는케이블도 있습니다..
    pc-1의 경우 좋은관 하나 교체 이상의 효과를 볼수 있습니다..(극히 주관적이지만은 아니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또한 설마하고 바꾸어봤지만...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shha 를 선물했던 잘 모르는분들에게 몇분 보내드렸는데..
    소리를 잘 모르시는분들도 소리가 좋아졌다고 신기해 하는걸 봤습니다..
    조심스럽긴 하지만...구관등 좋은관 교체를 생각중이시면...한번쯤 교체를 권장해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이름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최종 글 아이디 추천 수
2965 이승구 재미있는 앰프회로 4 이승구 2007.02.08 1111 2007.02.08 2007.02.08 lsgblue 0
2964 지승배 알레프 공구 진행사항 3 지승배 2007.02.07 1375 2007.02.07 2007.02.07 whiteland 0
2963 이영주 뭐 부터 해야 하나요? 5 이영주 2007.02.07 1120 2007.02.07 2007.02.07 aazim 0
2962 이영도 [잡담] 골치덩어리 컴 6 이영도 2007.02.07 1195 2007.02.07 2007.02.07 didreat 0
2961 신용성 [해결] 5532 잡음 & 대기시 잡음 2 신용성 2007.02.06 1217 2007.02.06 2007.02.06 vitreous 0
2960 임철 안녕하세요~~ 1 임철 2007.02.05 1303 2007.02.05 2007.02.05 imchul 0
2959 박찬영 드디어 SKEL6120를 완성했습니다. 5 박찬영 2007.02.05 1195 2007.02.05 2007.02.05 luciel 0
2958 황용근 RS-1 간단 감상기. 11 황용근 2007.02.04 1930 2007.02.04 2007.02.04 ykstyle 0
2957 최문협 진공관 프리로 계속 고민중입니다. 2 최문협 2007.02.04 1545 2007.02.04 2007.02.04 impuni 0
2956 성호성 약간 바꾼 Morgan Jones <사진수정> 성호성 2007.02.03 1118 2007.02.03   savor 0
» 전석민 [청음기] 막귀의 파워케이블 이야기!! 9 전석민 2007.02.02 1461 2007.02.02 2007.02.02 jcute 0
2954 이영도 [잡담] 내가 뭘 어쨌다고? 16 이영도 2007.02.02 1222 2007.02.02 2007.02.02 didreat 0
2953 지승배 알레프 헤드폰앰프 기판 참여자분들께 12 지승배 2007.02.01 1244 2007.02.01 2007.02.01 whiteland 0
2952 황용근 RS-1 저질렀습니다 -_-;; + 6천점 돌파 자축 11 황용근 2007.02.01 1439 2007.02.01 2007.02.01 ykstyle 0
2951 이영도 [잡담] 오늘 알아낸 재미있는 사실 ^^ 10 42 이영도 2007.02.01 1401 2007.02.01 2007.02.01 didreat 0
2950 하동원 초보 신규는 처음부터가 막막하군요. 5 하동원 2007.02.01 1117 2007.02.01 2007.02.01 drhdw 0
2949 신용성 [푸념] NJM5532에 관해서... 2 신용성 2007.02.01 1335 2007.02.01 2007.02.01 vitreous 0
2948 이기준 CHA47 에 손을 디다.... 1 이기준 2007.01.30 1500 2007.01.30 2007.01.30 guitarjjang2 0
2947 이영도 실수투성이 였네요. 6 이영도 2007.01.30 1147 2007.01.30 2007.01.30 didreat 0
2946 김석훈 낚아온Tektronix트랜스입니다 6 김석훈 2007.01.28 1223 2007.01.28 2007.01.28 shinbat2001 0
Board Pagination Prev 1 ... 199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210 211 212 213 214 ... 355 Next
/ 355
CLOSE
71223 5845865/ 오늘어제 전체     5471474 78568947/ 오늘어제 전체 페이지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