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에 성심여대역 근처 거래처 갔다가 총계천 들렀습니다.

이젠 지하철 갈아타는 데 어렵네요.

자주 가는 곳이 아니라서 정말 헷갈립니다.

갈아 타는 곳을 한정거장 지나 을지로4가역에 내려서 걸어 갔습니다.

청계천 그렇게 많이 갔어도 말로만 들었던 우래옥이 지나가는 길 골목에 있는 것 확인했습니다.

몇군데서 부품 사고 12시 안된 시간에 우래옥 들렀는 데도 사람 꽤 많습나다,

물냉면 시키니 12000원 이라네요. 헉.... 이렇게 비쌀 줄은 ....미리 받는 걸 알아서 주긴 했지만 맛없기만 해봐라 했죠.

음.... 지금까지 먹은 물냉면과는 또 다른 육수와 면이더군요.

냉면 육수가 좀 짜긴 하지만 상당히 진한 고기육수에 약간은 굵은 듯한 면인데도 가위질 없이 끊어지네요.

맛집을 찾아다니는 사람이 미리 돈 받는 집은 싫다고 하지만 냉면맛은 인정한 우래옥이 괞한 칭찬이 아니란 건 인정합니다.

청계천  세운상가 골목에 있는 냉면 집과는 또 다른 맛입니다.

지금은 한군데 밖에 없는 곳에서 먹은 냉면은 8000원 이었지만 다시 먹자면 아마 우래옥 갈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점점 청계천 전자상가 활력 잃어갑니다. ㅠㅠ

안타깝습니다. 아예 문닫거나 구로동 쪽으로 많이 가는 가 봅니다.